초하뮤지엄.넷 chohamuseum.net





   
   지난 7월 초, 블로그 전문 마케팅 서비스 컨텐츠인 "위드블로그(withblog, 이하 '위블')"의 캠페인 목록 "<메쉬의자> Slim, Fit, Transparent 퍼시스 ITIS3"란 제목으로, 의자에 대한 체험자를 모집하고 있었습니다. 퍼시스는 사무용 가구를 주로 생산하는 전문업체로 최근에 새로 개발된 신제품 의자에 대한 아래의 그림과 소개글이 눈길을 끌었습니다.

   때마침 저는 단지 앉는 기능만을 최우선으로 하는, 아주 탄탄하고 단순한 디자인 형태로, 'ㄴ'자와 'ㄱ'자가 합쳐진 생김새의 철제에 가죽만 씌워진 책상용 검은색 의자를 사용하고 있던 터였습니다. 모양 만큼이나 편안하고 안락하지 않았으므로 넓디 넓은 책상을 그냥 남겨둔 채, 낮은 키의 앉은뱅이 책상에 노트북을 올려놓고 이리저리 끌고 다니며 사용하고 있던 참이었습니다.

     실용성과 기능성을 강조한 신제품 가구, '퍼시스 ITIS3 메쉬 의자'

   이 기회에 앉으면 편안하고 즐거워지는, 자꾸만 앉고 싶은 의자로 바꾸고 싶다는 생각이 절실해졌습니다. 그래서 제 방의 의자를 바꾸고 싶다는 소망과 함께 신개념의 의자를 체험해 보고 그 장, 단점을 후기 글로 정리해 나누길 바란다는 신청을 해놓았던 것입니다.




   그런데 지난 7월 9일(목)에 체험자로 선정되었다는 메시지를 받았습니다. 그리고 일주일도 훨씬 지난 뒤인, 지난 주 토요일(7/18) 오전 이른 시간에 '퍼시스 의자'를 배달하러 온다는 전화를 받았고, 곧 20분 쯤 뒤에 도착했다는 소리를 들었습니다. 문을 열어주기까지 가슴이 다 두근 두근거렸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많이 알려진 기존 제품이 아니고, 새로 개발된 신제품이라는 소식을 들어 알고 있었기 때문에 더욱 궁금하고 기대가 더 컸던 것 같습니다. 중형급 냉장고 박스 정도 크기로 보이는 제법 큰 박스가 보였는데, 그것은 벗겨서 한쪽에 처리해 놓고, 비닐만 씌워진 채로 두 분의 배달 직원이 커다랗고 긴 의자를 들고 들어오셨습니다.

   두 분의 배송 직원들은 덧 씌워진 그 비닐까지 벗겨주시면서, 옆의 사진처럼 까만 색의 단정한 의자를 손수 개봉해주셨습니다. 그리고 사용 설명서와 함께 주요 기능을 중심으로 사용방법에 대해 친절하게 설명해주고 가셨습니다. 그래서 더 고맙고 친숙하게 다가온 제 방의 의자를 맞이하게 되었습니다.

   그렇게 신고식을 치른 후, 거실에 덜렁 서있던 의자를 잠시 살펴보고 나서, 끌어다 제 방의 잿빛 책상 앞에 앉혀 놓으니 책상과 맟추어 산 듯, 제법 잘 어울리는 한쌍처럼, 더 마음에 들었습니다. 이번 신제품 의자의 가장 큰 특징이자, 가장 먼저 눈에 띄는 점은, 바로 아래 사진에서 보는 것처럼, 등받이 부분과 심지어 앉는 부분이 모두 탄탄하고 탄력성이 강한 메쉬 소재로 되어 있다는 것이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예상하지 못했던 이런 신소재의 새로운 모습이 무척 특이했고, 신선하게 다가왔습니다. 이번 여름을 나며 사용하기에 안성맞춤으로 보입니다. 그야말로 전형적인 사무용 일반 의자였습니다. 그래서 최선의 기능을 고려한 단순한 디지인이 돋보입니다.

   아래에 크게 잡은 사진처럼 뒤에 있는 물체나 그림자도 다 보일 만큼, 구멍이 송송 뚫려져 있어서 보기에도 무척 시원한 메쉬 소재였습니다. 그리고 바로 위 사진처럼 5각뿔 모양의 5개의 다리에 각각 하나씩 5개의 튼튼한 바퀴가 달려 있어 이동하기에도 무척 편리합니다.

   의자의 높낮이 조절은 물론, 앉는 부분 아래에 있는 레버를 이용하여 앉는 부분을 앞으로 빼어 앉거나 뒤로 등받이에 밀어 붙여서 앉을 수 있는 조절 기능이 있습니다. 즉 위, 아래로 올리거나 내리고, 앞, 뒤로 밀거나 빼서 사용할 수 있으며, 개인에 따라 그 길이의 조절이 가능한 것입니다.




   실용적인 소재 뿐만 아니라, 기능적으로도 편리하게 고려한 부분의 돋보이는 디자인이 많습니다. 우선 아래 보는 두 장의 사진처럼, 팔걸이 지지대가 얇으면서도 팔을 얹어놓는 팔걸이 부분이 무척 넓습니다. 그리고 그 높이도 위와 아래로 높낮이를 조절할 수 있도록 기능이 설정되어 있습니다.

     블로깅이 편해지는 디자인의 의자, '퍼시스 ITIS3 메쉬 의자'

   더불어 팔걸이의 넓적한 위 부분의 앞 쪽을 몸체의 안쪽으로 좁히거나 나 바깥쪽으로 넓힐 수 있도록 조절할 수 있게 되어 있습니다. 모두 3단계로 넓히거나 좁힐 수 있으므로 사용하는 고객들의 편의를 세세한 부분까지 신경 쓴 점이 돋보입니다.

   또한 사용자의 위치에 따라 팔걸이를 등받이 쪽의 뒤로 당기거나 의자 바깥 쪽의 앞으로 밀어서 선택해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의자 주인이 뒤쪽으로 당겨 앉거나 의자 앞쪽으로 빼서 앉을 때에 상황과 편의에 따라 조절해 사용할 수 있도록 되어 있습니다. 이처럼 다양하고 편리한 기능들이 고려된 디자인을 추구한 가구라고 할 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의자의 머리 지지대의 조절 기능이 보장되어 있습니다. 즉 머리의 안쪽이나 의자 바깥쪽으로 당기거나 밀어서 유연하게 사용할 수 있습니다. 다시 말해서 사용자의 체형에 맞게 등과 머리를 의자 쪽으로 밀어 밀착시켜서 조절하여 사용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또한 머리 지지대의 유연성은 물론, 사용자의 앉은 키의 크기와 머리 위치의 높이에 따라 머리 지지대를 위로 뽑아 올리거나 아래로 눌러 내릴 수 있도록 조절이 가능합니다. 이처럼 이 '퍼시스 ITIS3 메쉬 의자'는 인체공학을 고려한 효율적인 디자인을 추구하는 가구임을 알 수 있습니다.

   그리고 가장 큰 기능적인 장점은, 등받이 부분의 탄력성을 의자 아래에 있는 조절 레버를 활용하여 탄탄하거나 더 유연하게 조절할 수 있습니다. 업무를 마치고 잠깐씩 누운 자세로 쉴 수 있는 기능을 첨부한 것입니다. 사무용 가구이지만, 의자에 침대의 안락함과 편리성을 강조한 돋보이는 기능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처럼 디자인은 단순해 보이지만, 그 단순함이 더 매력적인 가구, '퍼시스 ITIS3 메쉬 의자'를 만났습니다. 그렇게 단순함 속에 기능성이 강조된 메쉬 의자를 맞이하여 제 방 책상 앞에 다소곳이 세워 놓았습니다. 무엇보다 몸에 닿는 감촉이 무척 시원하고 그 느낌이 끌어 당겨서인지, 오며가며 한번씩 꼭 앉아 보게 됩니다.

   그래서 이제는 앉은뱅이 의자에서 책 읽고 노트북을 사용하던 오랜 습관을 버리고 제대로된 책상에 앉아 집에서 하고 싶은 일들을 처리하게 되었습니다. 차차 위에서 제시한 다양한 기능들을 직접 체험해보고, 그 구체적인 장점들 뿐만 아니라 단점들과 수정할 점들까지 다음 글에서 제안해 볼 것이며, 오늘 글은 이만 줄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정보공개, 사용조건 : 저작관련 표식 없는 펌은 불법이며, 제발 삼가해주세요!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초하(初夏)