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하뮤지엄.넷 chohamuseum.net




 


   퇴근할 때 즈음의 여기 서울은 우산을 써도 제대로 가려주지 못할 만큼의 눈발이 날렸습니다. 저녁 챙겨먹고, 복숭아차 한 잔으로 컴퓨터 앞에 앉은 지금은 멈추었지만, 일부 지방에는 폭설 주의보까지 내려진 듯합니다. 3월도 꽉 찬 중순인데, 봄 기운은 저만큼 성큼 아주 달아난 듯 보입니다.

   이런 날에는 한바탕 웃고 싶기도 합니다. 아마 꽤 시간을 투자해 인터넷을 뒤진 글로 보입니다. 아래는 '봉파리(http://tong.nate.com/bongfly)'라는 이름으로 블로그를 꾸리다가 지금은 잠정 중단된 상태지만, 소개하는 패러디 닉네임들입니다. 곱씹을수록 더 재미있습니다. 사무실에 계신 분들은 요령껏 웃어 보시길 바랍니다.  

   
   ▲
고흐(Vincent Van Gogh, 네덜란드, 1853~1890), 나비와 양귀비(Vlinders en klaprozen), 1890, Van Gogh Museum, Amsterdam, Netherland ⓒ 2010 Van Gogh
 


   글래머 웨이터, 양들의 메밀묵, 배설공주와 일곱 난장이, 존 트럭에 불타, 말죽거리 잠옷사, 박살공주와 칠순난장이, 오즈의 맙소사, 신밧드의 보험, 피부암 통키, 짱구는 옷말려, 여자라서 햄볶아요, 누구나 비닐은 있다, 불피는 이순신, 두통엔 신정환, 컥!추리꼬꼬, 엄마곗돈...

   레오나르도 빚갚으리오, 쾌변 조로, 글루미가 먼데이, 이웃집 또터러, 니콜 키크드만, 크리스티나 아기를 내놔, 오드리 햇반, 안졸리나 졸리나, 악의 공룡 둘리, 아기 공룡 둘째, 살인의 추석, 넌 강동희였어, 카드값줘 체리, 니 이모를 찾아서, 헨델과 그랬대, 털민 웨이터, 명란젓 코난, 축구왕 숯갈비...  (잠시 한 숨 돌리시고...)

   루돌프 가슴뽕, NG 텔레콤, 달려야 하니, 전국 노예자랑, 성모 미아리, 매트리스 3단, 난방 고양이, 지키는 박사와 하인들, 급제동, 비달 삼순, 선녀와 사겼군, 반 지하의 제왕, 톰소여의 모함, 브라운 타이즈, 부러운 아이즈, 폭행 몬스터, 이쑤신 장군, 번지점프 중에 하다...

   마약팔이 소녀, 은하철도 구부려, 빨간망또라이, 달마다 하자, 글래머 에디터, 바람과 함께 살 빠지다, 센과 치히로의 행방 불륜, 짱구는 목말러, 트랜스 팬더, 발광머리 앤, 라스트 무시칸, 시베리안 허숙희, 발리에서 쌩깐일, 생갈치 1호의 행방불명, 흔들린 우동, 체험 살해현장, 머라이년 캐리, 반지의 제왕 절개, 클레오 빡돌아, 벼락식혜, 난 앓아요, 상두야 하고 가자, 순데될라, 볼이트니 스킨발라...


   잠시라도 호탕하게 웃으셨습니까? 유치한 듯 보이면서도 읽을 때마다 웃기는 패러디 닉네임들이고, 이따금씩 생각이 나서 다시 들춰보게 되는 기발함들입니다. 한번 즈음은 아무런 조건 없이 웃어볼 수 있는 시간이 되면 좋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정보공개, 사용조건 : 저작관련 표식 없는 펌은 불법이며, 제발 삼가해주세요!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초하(初夏)