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하뮤지엄.넷 chohamuseum.net





   한번이라도 읽어두면 도움이 될 우리말들을 챙겨온 지, 꼭 20개월 째가 되어갑니다. 지난 2008년 6월에 "'총각'의 뿌리(어원)"를 시작으로 지금까지 51개의 글이 쌓였습니다. 처음에부터 흥미로우면서도 참 미흡한 주제였지만, 이렇게 다시 돌아보니 나름 의미있는 작업이었음을 실감하게 됩니다.

   그 가운데 순수한 우리말들 가운데 이해하기 쉽도록 [관련말]들 만을 모아 소개하기 시작한 것이, 이 글까지 포함하여 17번째의 관련글이 되었습니다. 비슷한 관련말들 끼리 모아 알아보면 재미있고 흥미롭습니다. 오늘은 더 재미있는 "'새나 짐승, 물고기의 어린 새끼'의 이름들"과 관련한 생소하지만 흥미로운 우리말들을 알아보려고 합니다.

     동물의 어린 새끼 이름들과 관련한 우리말

   놀랍게도 처음 들어보는 말들이 대부분입니다. 사실 동물들도 그리 좋아하지 않고, 해안가에서 산 경험도 없기 때문에 오늘 소개하는 이런 어린 새끼와 관련한 이름들이 특히 더 낯설기만 합니다. 하지만 그냥 들어봤던 이름들이 '새끼'와 관련한 말들임을 새롭게 알게 되어 보람이기도 했습니다.

   오늘의 내용은 '위키백과''표준국어대사전', "김지형의 국어마당", "국립 국어원", 그리고 "우리말 사랑 누리집" 글을 참고, 종합하여 정리한 것이므로, 더 궁금하신 분들은 직접 참조하길 바랍니다. 재미있는 주제들이 많이 있으므로, 직접 찾아보아도 좋을 것입니다.



*
가사리 : 돌고기 새끼

* 간자미 : 가오리목 생선의 새끼

* 개호주 : 호랑이 새끼

* 고도리 : 고등어의 새끼

* 굴뚝청어 : 청어의 새끼

* 굼벵이 :   매미의 애벌레. 누에와 비슷하나 몸이 짧고 똥똥함

* 귀다래기 : 귀가 작은 소를 일컫는 말

* 금승말 : 그 해에 태어난 말

* 꺼병이 : 꿩의 어린 새끼

* 껄떼기 : 농어의 새끼

* 꽝다리 : 조기의 새끼

* 노가리 : 명태 새끼

* 능소니 : 곰의 새끼

* 담불소 : 열 살 된 송아지

*  돗벌레 : 가두배추밤나비의 애벌레

* 동부레기 : 뿔이 날 만한 정도의 송아지

* 동어 : 숭어의 새끼

* 마래미 : 방어의 새끼

* 며루 : 각다귀의 애벌레. 땅속에 살며 벼의 뿌리를 잘라먹는 해충

* 모롱이 : 누치의 새끼

* 모쟁이 : 숭어의 새끼

*
무녀리 : 한배에 낳은 여러 마리의 새끼 가운데서 맨 먼저 나온 새끼

* 물송치 : 잠자리의 애벌레

* 발강이 : 잉어의 새끼

* 발탄 강아지 : 걸음을 떼어 놓기 시작한 강아지

* 부룩소 : 작은 수소를 일컫는 말

* 설치 : 괴도라치(장갱잇과의 바닷물고기)의 새끼, 새끼 말린 것을 뱅어포라 함

* 솜병아리 : 알에서 갓 깬 병아리

* 솔발이 : 한 배에서 난 세 마리의 강아지

* 송치 : 난 지 얼마 안 되는 소의 새끼.  암소의 뱃속에 있는 새끼

* 쌀강아지 : 털이 짧고 부드러운 강아지



   본래 물고기 이름들도 잘 모르는데, '간자미', '노가리'를 제외한 그 물고기들의 새끼에 관한 별도의 이름들은 더 더욱 생소하기만 합니다. 하지만 귀엽고 예쁜 이름들은 이 기회에 기억해 두었다가 적재적소에 사용해보면 좋겠습니다. '고도리', '꺼병이', '모롱이', '솜병아리', '쌀강아지' 같은 예쁜 말들도 살려 써보길 바랍니다.

   사실 평소에 많이 신경 쓰지 못하는 낱말들입니다. 또한 잘 모르고 살았던 명칭들이었습니다. 덕분에 개인적으로는 좋은 공부가 되었습니다. 하지만 워낙 낯설고 생소해서 이 기회에 놓치지 말고 여러번 자주 읽어두려고 합니다.


   주말을 향해 달려가는 금요일 늦은 밤입니다. 추운 날씨와 굳은 기온에도 모두 건강 먼저 챙기시길 빕니다! 그리고 좋은 주말 보내시길 바랍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정보공개, 사용조건 : 저작관련 표식 없는 펌은 불법이며, 제발 삼가해주세요!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초하(初夏)