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하뮤지엄.넷 chohamuseum.net





   한번이라도 읽어두면 도움이 될 우리말들을 챙겨온 지, 꼭 20개월 째가 되어갑니다. 지난 2008년 6월에 "'총각'의 뿌리(어원)"를 시작으로 지금까지 51개의 글이 쌓였습니다. 처음에부터 흥미로우면서도 참 미흡한 주제였지만, 이렇게 다시 돌아보니 나름 의미있는 작업이었음을 실감하게 됩니다.

   그 가운데 순수한 우리말들 가운데 이해하기 쉽도록 [관련말]들 만을 모아 소개하기 시작한 것이, 이 글까지 포함하여 17번째의 관련글이 되었습니다. 비슷한 관련말들 끼리 모아 알아보면 재미있고 흥미롭습니다. 오늘은 더 재미있는 "'새나 짐승, 물고기의 어린 새끼'의 이름들"과 관련한 생소하지만 흥미로운 우리말들을 알아보려고 합니다.

     동물의 어린 새끼 이름들과 관련한 우리말

   놀랍게도 처음 들어보는 말들이 대부분입니다. 사실 동물들도 그리 좋아하지 않고, 해안가에서 산 경험도 없기 때문에 오늘 소개하는 이런 어린 새끼와 관련한 이름들이 특히 더 낯설기만 합니다. 하지만 그냥 들어봤던 이름들이 '새끼'와 관련한 말들임을 새롭게 알게 되어 보람이기도 했습니다.

   오늘의 내용은 '위키백과''표준국어대사전', "김지형의 국어마당", "국립 국어원", 그리고 "우리말 사랑 누리집" 글을 참고, 종합하여 정리한 것이므로, 더 궁금하신 분들은 직접 참조하길 바랍니다. 재미있는 주제들이 많이 있으므로, 직접 찾아보아도 좋을 것입니다.



*
가사리 : 돌고기 새끼

* 간자미 : 가오리목 생선의 새끼

* 개호주 : 호랑이 새끼

* 고도리 : 고등어의 새끼

* 굴뚝청어 : 청어의 새끼

* 굼벵이 :   매미의 애벌레. 누에와 비슷하나 몸이 짧고 똥똥함

* 귀다래기 : 귀가 작은 소를 일컫는 말

* 금승말 : 그 해에 태어난 말

* 꺼병이 : 꿩의 어린 새끼

* 껄떼기 : 농어의 새끼

* 꽝다리 : 조기의 새끼

* 노가리 : 명태 새끼

* 능소니 : 곰의 새끼

* 담불소 : 열 살 된 송아지

*  돗벌레 : 가두배추밤나비의 애벌레

* 동부레기 : 뿔이 날 만한 정도의 송아지

* 동어 : 숭어의 새끼

* 마래미 : 방어의 새끼

* 며루 : 각다귀의 애벌레. 땅속에 살며 벼의 뿌리를 잘라먹는 해충

* 모롱이 : 누치의 새끼

* 모쟁이 : 숭어의 새끼

*
무녀리 : 한배에 낳은 여러 마리의 새끼 가운데서 맨 먼저 나온 새끼

* 물송치 : 잠자리의 애벌레

* 발강이 : 잉어의 새끼

* 발탄 강아지 : 걸음을 떼어 놓기 시작한 강아지

* 부룩소 : 작은 수소를 일컫는 말

* 설치 : 괴도라치(장갱잇과의 바닷물고기)의 새끼, 새끼 말린 것을 뱅어포라 함

* 솜병아리 : 알에서 갓 깬 병아리

* 솔발이 : 한 배에서 난 세 마리의 강아지

* 송치 : 난 지 얼마 안 되는 소의 새끼.  암소의 뱃속에 있는 새끼

* 쌀강아지 : 털이 짧고 부드러운 강아지



   본래 물고기 이름들도 잘 모르는데, '간자미', '노가리'를 제외한 그 물고기들의 새끼에 관한 별도의 이름들은 더 더욱 생소하기만 합니다. 하지만 귀엽고 예쁜 이름들은 이 기회에 기억해 두었다가 적재적소에 사용해보면 좋겠습니다. '고도리', '꺼병이', '모롱이', '솜병아리', '쌀강아지' 같은 예쁜 말들도 살려 써보길 바랍니다.

   사실 평소에 많이 신경 쓰지 못하는 낱말들입니다. 또한 잘 모르고 살았던 명칭들이었습니다. 덕분에 개인적으로는 좋은 공부가 되었습니다. 하지만 워낙 낯설고 생소해서 이 기회에 놓치지 말고 여러번 자주 읽어두려고 합니다.


   주말을 향해 달려가는 금요일 늦은 밤입니다. 추운 날씨와 굳은 기온에도 모두 건강 먼저 챙기시길 빕니다! 그리고 좋은 주말 보내시길 바랍니다.


Posted by 초하(初夏)