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하뮤지엄.넷 chohamuseum.net





    아프고 또 아픕니다. 슬프고 또 슬픕니다.
답답하고 또 답답합니다. 그립고 또 그립습니다. 가슴에 사무치도록 그립고 또 그리울 가족들의 애절함은 도저히 가늠조차 되지 않습니다. 아마 제대로 이해하지도 못할 것입니다.

   바닷속에서 그 젊은 이들의 숨이 끊어질 동안, 제대로 된 상황 파악이나 구체적인 구조 계획조차 내놓지 못하는 정부와 군 당국의 모습과 그 현실이, 바로 우리의 현재라는 사실을 받아들이기 힘들 정도였습니다. 그 젊은 목숨이 끊어질 동안, 거짓말이라고 밖에는 믿을 수가 없는 해명과 발표에 말도 못하고 가슴을 칠 수밖에 없었습니다.

     사무치고 사무칠 그리움도 바닷속에 묻어버리다

   그런데도 눈에 훤하게 보이는 것을 숨기고 또 숨기고, 거짓말로 덮고 또 덮는 모습에 참 가슴이 아프고 답답하기만 했습니다. 심지어 말로 다 표현할 수 없는 분노가 치밀어 올라, 제대로 생각하다가는 뒤로 넘어갈 것 같습니다. 실제로 제가 그 어둠 속에 방치된 실종자의 가족이었다면, 저는 아마도 숨이 '꼴까닥' 넘어갔을 것 같았습니다.

                  ▲ 또 아픕니다..., 2010, 04, 01  ⓒ 2010  이철수 그림 엽서


   제대로 된 발표나 대책, 구조 절차가 나오지 않으니, 화만 치밀어 올랐습니다. 제대로 취재하지 못하는 관련 보도조차 듣고 싶지 않았고, 야속하기만 했습니다. 그냥 흔한 죽음이라고 치부해버리는 정부의 태도와 시퍼렇게 얼어버렸을 굷은 꽃송이들에 아프고 또 아픕니다.

   그 깊고 어두운 바다에서, 그 차갑고 시린 바닥에서 닻을 내린 듯 고정된 채, 구조만을 기다렸을 굶은 꽃송이들에게 미안하고 또 미안합니다. 빛도 열기도 없는 그 어둠 속에서 얼어버린 듯, 차갑고 싸늘하게 식어갔을 굷은 꽃송이들에게 죄송하고 또 죄송합니다.

   이렇게 밖에 안되는 이따위의 모습과 이런 나라에서 군 생활을 하게 만들었기 때문입니다. 그 귀한 목숨을 이렇게 쉽게 바치라고 강요하는 한심하고 철없는 이런 나라에 태어나게 만들었기 때문에 미안하고 또 미안하고, 죄송하고 또 죄송합니다.

                ▲ 깊고 어두운 바다에서..., 2010, 03, 29  ⓒ 2010  이철수 그림 엽서


   그 가족들의 심정을 조금이라도 이해할 수 있을가요? 날벼락에라도 맞은 듯 얼마나 놀랍고 황당했을가요? 애써 담담하려 억누르는 어머니의 그 비통함을 어찌 다 헤아릴 수 있을가요?

   그런 부모의 마음이 되어 동료와 후배들을 구하고자 차가운 바닷 속으로 뛰어들었던 숭고한 열정을 어찌 다 이해할 수 있다고 말할 수 있으리오. 우리가 정부에 요구하고 싶은, 제 목숨보다 더 소중하게 여기는 태도라도 보여 달라는 요구를 자신들이 온전히 감당하려던 그 숭고한 정신을 어찌 다 이해했다고 말할 수 있으리오.

   이제는 더 이상 희망도 없어 보입니다. 이제는 더 이상 희망이 없습니다. 더 이상 기대를 못하겠습니다. 더 이상 기대하지 않습니다. 이제는 더 이상 기대할 수가 없습니다.... 음.

   시린 어둠 속에서 가족들을 그리워하고 목말라 하면서 떠났을 그 영혼들을 위해 명복을 빕니다. 닻처럼 오래오래 거기 머물러 있는 굵은 꽃송이들이 아깝고 또 아깝습니다. 얼어 있을 죄없는 젊은 영혼들이 이제는 자유로워지길, 그 순수한 영혼들이 이제 영원히 평안하게 잠드시길 기원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정보공개, 사용조건 : 저작관련 표식 없는 펌은 불법이며, 제발 삼가해주세요!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초하(初夏)