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하뮤지엄.넷 chohamuseum.net





 
   제 주위엔 중국인 유학생들이 많습니다. 남녀를 막론하고 그들은 "한국어가 너무 어려워요"라는 한결같은 말을 합니다. 저도 우리말을 알면 알수록, 우리글을 써보면 써볼수록, 또 이렇게 블로그를 관리하여 글을 올릴수록, 글쓰는 일이 더 어렵고 간단하지 않다는 생각을 많이 하게 됩니다.

     한글, 우리말과 언어를 바로 알고 정리하는 즐거움

   그러나 이렇게 우리말을 바로 알고 새롭게 정리해보는 일에는 분명 크고 남다른 즐거움이 있습니다. 앞으로 이 "With Hangeul"이라는 게시 목록을 통하여 우리말과 글에 대한 다양하고 재미있는 무한한 이야기들을 어떤 제한도 없이 함께 나누려고 합니다.

   오늘 소개하는 "뿌리(어원)"에 관한 말들을 비롯하여 "맞춤법", "관련말", "고운말", "바로쓸 우리말" 등 그동안 정리해 두었던 다양한 내용들을 올려 나눌 것입니다. 오늘 글은  [우리말뿌리]라는 소제목으로 다시 분류하여 관련 글들을 연속으로 소개하겠습니다,

   이처럼, 우리 말에 대한 근원이나 쉽게 틀리기 쉬운 말 등 한글과 관련하여 언어에 깃들어 있는 정신과 문화까지 찾아 보게 될 것입니다. 이렇게 우리말들을 살피다 보면 선조들의 삶과 우리의 역사도 함께 엿볼 수 있어 특히 더 재미가 있고 언어에 숨어있는 그 깊이와 맛도 느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이철수 목판그림, 백성의 소리, 하늘의 소리, 1992, www.mokpan.com



   무슨 거창한 "한글 공부"를 한다기 보다는 우리가 자주 쓰는 우리말을 바로 알고 사용하자는 생각에서 출발합니다. 그냥 부담없이 한번 씩 주-욱 읽어보면서 잘못 알고 있거나 착각하고 있는 내용들을 점검하고 정리하는 즐거운 공간이 되길 바랍니다.

   오늘 함께 나눌 뿌리에 관한 첫번 째 낱말은 "총각"입니다. 제 방을 찾아주시고 이 글을 살펴보는 분들 가운데에도 총각이 많을 줄 압니다. 바로 그 "총각"의 뿌리를 따라가 봅니다.


   아래에 정리한 내용은
국립국어원에서 발행하고 있는 <쉼표, 마침표.>라는 우리말 소식지에서 실렸던 것입니다. 이는 홍윤표(연세대학교 교수)가 쓴 글을 제가 다시 발췌하여 요약하고 마무리하였습니다.

   "총각하다", "총하다"라는 말로도 활용되는 '총각'이라는 단어, 알고 보면 참 재미있습니다. 부담없이 읽어보시길 바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이철수 목판그림, 소년, 1992, www.mokpan.com



  ‘총각’이란 낱말은, 본래 '상투를 틀지 않은 남자(男子)'란 뜻으로, ‘결혼하지 않은 성년 남자’를 이르는 말입니다. ‘총각’은 한자로는 ‘거느릴 총(總)’, ‘뿔 각(角)’을 써서 ‘總角’으로 적습니다.

     총각, 머리를 땋아서 두 뿔 모양으로 묶는 일

   이 말은 15세기 문헌에서는 ‘머리를 땋아서 묶는 일’이라는 뜻으로 쓰였습니다. 동사인 ‘총각하다’도 쓰였는데, ‘(성인이 되기 전에) 머리를 땋아 두 뿔 모양으로 묶다’라는 뜻이었습니다.

   ‘총각’의 이러한 의미는 문헌에서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총(總)하다’는 <소학언해>에서 ‘비단을 찢어서 상투 밑을 매고 남는 것은 뒤에 드리우는 것’으로 풀이하고 있고, ‘角’은 <사성통해>에서 ‘상투’로 풀이하고 있습니다. 한편 <신자전>에서는 ‘총각’을 ‘쌍상투’라고 풀이하고 있습니다.

   상투는 성인 남자가 머리털을 끌어올려서 정수리 위에 틀어 감아 삐죽하게 맨 것을 말합니다. 대개 망건을 쓰고 동곳을 곶아 맵니다.

   그러나 조선시대 26대 고종 32(1895년)년 11월에 단발령이 발표되었고, 이에 상투를 깎게 되면서 없어진 문화입니다. 현대에 와서 또 다르게 쓰이는 상투는 최고로 오른 주식 시세를 속되게 이르기도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이철수 목판그림, 소녀, 1992, www.mokpan.com



   이처럼 15세기의 ‘총각’은 머리 모양을 가리키는 말이었습니다. ‘총각’이 오늘날과 같은 ‘결혼(結婚)하지 않은 성년 남자(男子)’, ‘혼인 전의 남자’를 뜻하게 된 실례는, 아래와 같이 19세기 말의 문헌에서 처음 찾아볼 수 있습니다.

      (1) 총각 總角 총각아 總角兒 [한불자전(1880년)]
      (2) 총각(總角, 成童) 노총각(老總角) [국한회어(1895년)]
      (3) 나탁  즉시 갑쥬를 졍졔고 슈렴동으로 즛쳐오니 가장 용총각이오[셔유긔(19세기)]

     총각, 결혼 전의 성년 남자

   국어사전에는 1920년에 간행된 <조선어사전>과, 문세영의 <조선어사전>(1938년)에서 살펴볼 수 있습니다. 즉 ‘관례를 행하지 못하고 머리털을 땋아 늘인 남자’로 뜻풀이되어 있습니다.
 
   이 '총각'이라는 말은 현대에서도 다양하게 활용되고 있습니다. 혼인(婚姻)할 나이가 훨씬 지난 총각(總角)을 가리키는 '노총각(老總角)', '‘떠꺼머리총각’, '엄지락총각(떠꺼머리총각의 북한말)' 등에서 엿볼 수 있습니다.

     한편 ‘총각김치’는 ‘굵기가 손가락만한, 또는 그보다 조금 큰 무를 무청째로 여러 가지 양념을 하여 버무려 담근 김치’를 뜻합니다. 이 때의 ‘총각김치’라는 이름도 쌍상투를 연상할 수 있는 모양에서 비롯한 것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혹, 이 글을 읽고 계신 분 가운데에도 머리를 땋아서 두 갈래로 묶은 분이나(총각), 상투를 틀고 있는 분(결혼한 남자)이 계실까요? ^!^  궁금합니다...!!
 

신고
Posted by 초하(初夏)