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하뮤지엄.넷 chohamuseum.net






   아기 예수가 태어난 날, 곧 성탄일을 사흘 앞두고 있습니다. 그런데도 아직까지 이곳저곳 길거리에서조차 흥겨운 캐롤송을 들을 수가 없습니다. 이 맘 때 즈음이면 그런 즐거움과 호사도 누렸었는데, 세계적인 경제공황과 금융위기를 맞고 있는 상태에서 맞이하는 크리스마스여서인지 올해의 거리는 그런 분위기를 전혀 찾아볼 수가 없습니다. 물론 오늘의 주제와는 다른 이야기지만, 저작권에 관한 인식의 변화도 한 몫을 한 것으로 보입니다.

   2000여 년전 이 즈음, 이 땅에 오셨던 성인을 기리는 날, 즉 "아기 예수가 태어난 날"을 기리고자 정한 날이, 바로 며칠 뒤에 올 성탄일입니다. 물론 이 글을 읽는 분 가운데에도 예수와 관련한 종교를 가진 분도 계실 것이고, 그 와는 전혀 다른 종교를 가진 분도 계실 것이며, 또한 종교와는 전혀 상관 없이 무교인 분도, 또는 신을 믿지 않거나 부정하는 분도 계실 것입니다.

   이처럼, 이웃블로거들이나 정기 독자들, 또는 방문자들 가운데에는 종교도 다 다를 것이며 "예수가 오신 성탄일"에 대한 생각도 각기 다를 것으로 생각합니다. 물론 생각하기에 따라서는 달갑지 않을 수도 있을 것이고, 또 반가울 수도 있을 것입니다. 그래서 오늘은 이와 관련하여 쓴 글 하나를 발췌해 올려서, 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고 있는지 허심탄회하게 서로의 생각을 나누었으면 좋겠습니다. 서로 듣고 부담없이 의견을 달아주시길 바랍니다.

   아래 내용은 "성탄절과 노는날(한 창기, 1974년 <배움나무> 12월호)"의 머릿글 가운데에서 일부만을 재정리한 것입니다. 성탄과 관련하여 바뀐 상황이 별로 없는지, 30 여년 전의 글임에도 전혀 어색하지 않으며, 생각의 여지가 많습니다. 읽다 보면 공감하기에 충분하지만, 한편 가혹하다 싶을 만큼, 과감하면서도 냉정한 평가가 압도적인 글입니다.


    피터 폴 루벤스(Peter Paul Rubens, 바로크 시대 화가, 벨기에 태생, 1577-1640), 화환 속의 성모 마리아와 아기 예수(The Virgin and Child in a Garland of Flower), Oil on canvas, 1621, Musée du Louvre, Paris, France ⓒ 2008 rubens


  
성탄절은 신앙이나 믿음과 얽힌 쉬는날이다. 나라가 무언가 생각을 하며 믿음과 얽힌 쉬는날을 사람들에게 주려거든 사람들이 자기가 골라서 믿는 종교마다 중요한 날짜를 쉬는날로 누리도록 함이 더 옳겠다. 불교를 믿는 이에게는 `성탄절'에 일하게 하고 `부처님오신날'에 쉬게 함이 얼마나 더 괜찮은가!

   다른 종교를 가진 사람에게는 그들이 더 중요하다고 여기는 날이 쉬는날로 인정받는 공평성을 살리자. 믿음을 가진 사람에게 주어지는 쉬는 날이 한 해에 하루 또는 이틀이면, 마찬가지로 믿음을 가지지 않는 이들에게도 하루 또는, 이틀 동안 `믿음을 가지지 않은 믿음'에 따른 쉬는날을 인정하자.


   한 나라의 사람들마다 가진 갖가지 믿음은 생각하지 않고, 모든 사람이 노는 우리 나라의 도시 속 성탄절은 역겹기 그지없다. 해마다 이 성스런 날이 오면, 모든 사람이 예수님이 하지 말라고 사람들에게 타이르던 일만을 골라서 하는 듯한 미친 짓거리를 우리는 되풀이해서 보아 왔다. 한국에서 벌어지는 성탄절을 하늘이 굽어 보시면, 얼마나 꾸중이 많을까 두렵다.

   한국에서 `성탄절'이라는 날은 이제 깊숙히 상업화하고 말았다. 해마다 11월에 접어들자마자 예수님 가르침의 `가'자도 여느 때엔 나 몰라라 하던 많은 사람들마저 가게 앞에 "메리 크리스마스"를 내걸고 파는 물건마다 비싼 값을 매겨 놓고서는 가장 싼 값으로 판다고 거짓으로 외치는 구실로 굴러떨어진 것이 바로 성탄절이다.


  
지난 서른 해 동안 이 명절 `성탄절' 때문에 일어난 너무 많은 물질 낭비도, 정신 방종도 생각해 볼 일이다. 성탄절은 믿음을 달리하기에 따라 다른 날에 오는 쉬는날이면 더 좋겠고 `즐거운' 날이 아니라 자기 뉘우침과 명상으로 채울 수 있는 날이면 더 좋겠다.

  참 많이 공감이 가는 글입니다. 특히 맨 마지막에 "뉘우침과 명상으로 채울 수 있는 날"이었으면 좋겠다는 지은이의 말에 지금까지 성탄절을 맞았던 제 자신의 모습도 돌아보게 만듭니다. 이 번 성탄절은 그 의미만을 새기고 전하는 조그만 카드만을 간소하게 준비하고, 그 외에는 가까운 주변을 한 번 더 돌아보아야겠다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리치(Ethel Pennewill Brown Leach, American, 1878-1959), 크리스마스 선인장과 프리지어(Christmas Cactus and Freesia), 1950, oil on canvasboard, private collection ⓒ 2008 leach


   이와 관련하여, 반대의 입장에 서 있는, 또 하나의 다른 글을 덧붙여 소개하려고 합니다. 아래 글은, 윗 글과는 무려 30년 뒤인, 지난 2004년 12월 24일에 김진홍 목사가 "슬픈 성탄절, 불행한 새해맞이"란 제목으로 아침에 쓴 명상 글입니다.

   이맘 때만 되면 모두들 ‘메리 크리스마스’라며 즐거운 성탄절을 외치고, ‘해피 뉴이어’라며 행복한 새해맞이를 말하곤 한다. 그러나 우리는 이 즈음에서 다시 한 번 돌이켜 생각해 볼 수 있어야 한다.

   성탄절이 정말로 즐겁기만 한 성탄절일까? 물론 성탄절을 맞아 즐거운 사람들도 많다. 우선 백화점들이 즐겁다. 평소보다 매출이 월등하게 올라가기 때문이다. 그리고 여관 주인들이 즐겁다. 더 많은 사람들이 여관을 이용하기 때문이다. 그리고 술집들도 마찬가지로 즐겁다.


   그러나 "성탄절이 왔기에 평소보다 더 슬픈 사람들이 있음"을 우리는 알아야 한다. 이 사회의 밑바닥에서 살아가야 하는 가난하고 서러운 사람들이다. 이들은 성탄절이라고, 새해를 맞는다고 주위가 흥청거리고 떠들썩하면 할수록 더욱 슬프고 더욱 외롭다. 그래서 불행을 느끼게 된다. 실제 성탄절의 주인 되시는 예수 그리스도는 이들을 위하여 오셨거늘 오늘 날에 우리가 맞는 성탄절에는 이들이 여전히 소외되어 외롭고 슬프고 아프다.

  
그러므로 교회와 기독교인들은 이번 성탄절과 새해를 맞으며 고민하고 기도해야 한다. 어떻게 하면 이들에게도 즐거운 성탄절이 되며 또 행복한 새해맞이를 할 수 있게 할 것인가를 기도하고 고민해야 한다. 그래서 그들과 함께 진정코 열린 마음으로 '메리 크리스마스'를 노래하고 '해피 뉴이어'를 합창할 수 있어야 한다.

   이런 점에서 기독교인은 달라야 한다. 교회와 공동체운동은, 처음 세워지던 때부터 이런 서민들이나 민초(民草)들과 설움도 기쁨도 함께 나누자는 뜻을 가지고 세워졌기 때문이다. 그런데 성탄절과 새해를 맞으며 우리들만의 기쁜 잔치가 되고만다면 우리 기독교는 그 존재 의의가 없어지고 말 것이다. 그런 뜻에서 이제 곧 맞이할 성탄절과 새해의 의미를 다시 한 번 되새기는 우리가 되었으면 한다.


     얀 브뤠헬(BRUEGHEL, Jan the Elder), 성스러운 가족(The Holy Family), Oil on panel, Alte Pinakothek, Munich, Bavaria, Germany ⓒ 2008 brueghel


   이처럼 성탄이나 연말의 의미를 촉구하는 간절한 마음에도 불구하고, 한국경제도 금융위기를 맞은 불안한 가운데 대부분의 우리들 모두 성탄이나 연말의 진정한 의미도 제대로 챙기지 못하고 있는 듯 합니다. 저 또한 자신이나 가족 뿐만 아니라, 가까운 지인이나 이웃을 돌아보는 일에도 미처 마음을 다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내 기쁨이나 슬픔, 또는 고통이라는 이유를 들어, 이 맘때가 되면 평소보다 더 슬프고 서러운 사람들을 돌아보지 못했던 것 같습니다.
다행인지, 불행인지 올 해는 성탄절이 목요일이어서 특별히 노는 날로 맞을 것입니다. 여러분들 가운데에서도, 한창기의 윗 글처럼, 믿음을 달리하여 쉬는 날이 달리 오면 좋겠다는 생각을 해보신 분이 있는지 궁금합니다. 또는 누구에게나 노는 날이라는 전제가 불편한 분도 있는지 무척 궁금합니다.

   사흘 앞으로 다가온, 저의 이 번 성탄일은, 물론 그럴 여유도 없지만, 물질 낭비에 정신 방종은 아니어야겠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이에 앞서 덕분에 뉘우침과 명상의 시간도 가져봅니다. 더불어 성탄과 새해의 의미를 되새겨 보게 만드는 글이었습니다.


  ** 관련 글 : 성탄, 예수의 서민적인 삶을 예언한 그림 - 블로히(덴마크, 1834-90)
                    마리아와 예수의 탄생 이야기 - 젠틀레스키(이탈리아, 1563-1639)


Posted by 초하(初夏)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저에게 있어서는 성탄절=노는날 맞습니다. 그저 한 종교의 성인이 태어난 날....정도의 의미밖에 없군요. 그나마 종교학에 관심을 갖고 있어서 이런 날은 난데없이 집에 있는 책들 중 기독교 관련 부분은 찾아보기는 하지만,
    역시 성탄절='케빈과 함께'라는 생각입니다.

  2. 어렵네요. 저도 기독교 인이지만..
    교회 자체도 성탄절을 기념한 행사들을 보면..
    즐거운 기독교인의 연휴로 생각하는데..

    흠.. ㅎㅎ

    • ㅎㅎ 어설프군님도 기독교인이셨군요. 반갑습니다.
      네, 저도 휴일이란 생각이 제일 먼저 나고 그래서 기뻐진다고 생각합니다. ㅋㅋ

    • 다들 것보기엔 반 기독교인일것처럼 생겼는데..
      교인이라니 놀라더군요. ㅎㅎ;;

      그냥 저 자신에게 가장 의미있는 시간으로..
      생각하면 꼭 의미를 생각하지 않아도.. 중요한
      시간이 되지 않을까 싶어요. ㅎㅎ

    • ㅋㅋ 반 기독교인일 것 같이 생겼다는 것은 어떤 모습일지, 잠시 정말 궁금해졌답니다. 놀랄 반응이라면... :)

      저는 자신도 모르게 기뻐지는 것만으로도 의미있는 날이라는 생각을 종종 합니다. 아기 예수의 사랑이 온 누리에 퍼지고 어설프군님의 마음에도 넘쳐나는 성탄되시길 기원합니다~~

    • 저도 언젠가 꼭 보여드리고 싶은데요.
      반 기독교 적인 저의 외모를 ㅎㅎ;;

      네.. 많이 늦었지만.. 감사드리고..
      초하님도 즐거운 성탄되시길 바래요. ㅎ

    • 어설프군님도 기쁜 성탄 보내셨겠지요?
      주말의 시작, 즐거운 시간되시길 바랍니다~

  3. 농담반..진담반..
    저도 성탄절이 와서 평소보다 더 슬픈 사람 중 한명이에요..;

  4. 어릴적엔 연극같은거 준비하느라고 열심이였고,
    지금은 울 아이들 연극을 보게 되었네요..
    크리스마스하면 기독교인으로써 일단은 경건한 마음으로 보낼려고 노력은 합니다.

    • PLUSTWO 님은 그래도 함께 할 아이들과 가족이 있어 슬픈 성탄은 아닐 것 같습니다.
      기쁨 충만한 성탄 보내시고, 이웃사랑하는 마음도 간직하시길 바랍니다.

  5. 아이들이 공연을 한다고 들떠 있네요.

  6. 무엇이든 인간의 손에 주어지게 되면
    본래의 형태에서 변형되고 왜곡되어 가치를 상실하게 되는......

    선물이나 주고 받고 흥청망청 술자리나 함께하는 그런 날이 아닌
    참된 성탄절의 의미를 새겨볼 필요가 있다는 생각을 갖게하는 포스트입니다.

    • ㅎㅎ 그 바쁘신 세담님께서 이렇게 찾아주시다니요...^^
      반갑고 감사합니다.

      따듯한 마음 나누는 성탄을 저도 기원합니다.
      이런 세담님의 마음 나누는 댓글에 저도 행복해졌답니다.

  7. 흠..생각하게 하는 글이군요~~ :)
    불황이면 더 호황을 누리는 곳이 있죠..^^

  8. 모두가 행복한 세상이 되면 좋겠지만 그게 쉽다면 고민자체도 없을거에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모두가 행복해지는 성탄절이 되었으면 좋겠네요.
    선물을 나눠야 하는 날이 아니라 아기예수님이 이 땅에 오신날이란거죠. 그냥 기뻐하면 되는거란 생각.

  9. 개인적인 기쁨과 유흥에만 치중할게 아니라 이젠 나눔의 날로 기억되는 것도 더 좋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초하님의 글을 읽고 보니 상당히 다른 두가지 의견이 있지만 다른 이들을 위해 하루정도 나누며 논다면 더욱 좋겠지요. 노는 날이 아닌 예수님께서 이곳에 오신 의미를 다함께 공유하는 날이 되었으면 하네요..

    • 이젠, 여우님 말씀처럼 많이 변화된 것을 느낍니다.
      올 해도 개인적으로 댓글 적립금 기부운동을 생각하고 기획은 했으나, 실천을 못해 저도 아쉽습니다.

      이 땅의 평화와 온 누리에 행복만이 가득하길 기원합니다.

  10. 이렇게 그림과 함께 보니 더 의미가 깊게 들어오네요~

    그쵸~ 꼭 노는 날만은 아니죠! 교회를 다니는 분들에겐 그 의미가 남다른 것이니 말입니다~~

    • ㅎㅎ 천국님, 반갑구요, 댓글로 소통할 수 있어 즐겁고 감사합니다.
      기독교인들 뿐만 아니라 온 누리 만백성에게 다 축복의 날이겠지요. 이 땅의 화평을 기원합니다!

  11. 이상하게 왜 크리스마스는 커플들의 날 이렇게 되었을까요 --; 유독 크리스마스때 솔로로 지내는걸 다들 비참해?하고; 음; 부처님 오신날은 전혀 안그런거 보면 또 신기하고 ^^:
    그리고 크리스 마스 하시니 저도 크리스마스겸 ? 이벤트를
    하나 열었답니다. 참여해주실거죠 ^^?

    • ㅎㅎ 지하님 말씀처럼, 저도 커플들의 날이 된 것이 참 유감스럽습니다. ㅋㅋ 저도 그 비참한 솔로랍니다. ^(^
      맞아요, 맞아요, 왜 초파일에는 성탄일과 분위기가 다른 걸까요? 정말 이상합니다.

      ㅎㅎ 저도 이벤트에 참여하러 출발~~~

  12. 생각할거리는 주는 글이네요ㅋ

    머리속으로 여러 생각이 팍팍~하고 지나가지만 글 재주가 없어서 적질 못 하겠어요.ㅠㅠ

  13. 초하뮤지엄에 놀러 올때마다 마음을 차분히하고 글과 그림에 집중하려고 하는거 아세요...^^*

    읽을 거리와 볼 거리가 너무나 풍부하여 자칫 흐름을 잃어 버리면 안되니까요... 점점 옛날 공부했던 서양사가 떠오릅니다...

    메리크리스마스... 뜻깊은 성탄절 되세요. 몸에 약이 되는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 ㅎ 마음을 차분히 한다는 말씀은 왠지 부담스럽다는 뜻으로 들리는 걸요, 설마 그런 얘긴 아니겠지요?
      전 개인적으로 생각날 때, 들러서 편안히 놀며 쉬어가며 즐기고 감상하는 그런 공간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아마 모피우스님이 서양사를 공부했던 분이시라 그럴까요? 혹 미술 관련 전공자실가요? 이런 이웃지기님들을 만나면 더 반갑기도 하지만 제 얄팍한 지식에 실망하실까.. 은근히 걱정도 된답니다. ^(^

      ㅋㅋ 몸에 약이 되는 글 읽으시고 건강해져서 되돌아가셨단 말씀은 참 고맙게 들립니다. 모피우스님도 아기예수의 의미있는 사랑이 가득 넘치는 성탄되시길 기원합니다~~

    • 저는 체육 교육 전공을 했습니다. 그림을 그림만으로 보기 보다는 그림이 어떻게 그려졌는지 이해하기 위해서는 그 시대의 흐름과 작가의 일생등을 알고 감상하게 되면 새로운 사실과 공감하는 부분이 많아지는게 되는 것 같습니다.

      서양사는 교육학과 철학을 배우는 사람에게는 필수여서 예전에 관심있게 봤었습니다. 이제는 깡통 머리가 되어서... ^^*

      마음을 차분히 하게 되는 것은 초하님 블로그 속에는 성스러운 그림과 영혼이 깃든 작품들이 많아서 다른 어떤 블로그에 놀러갈 때보다 마음을 차분하게 글을 읽고 싶어서입니다.

      좋은 하루되세요. 메리크리스마스...

      p.s) 아참... 어제 퇴근하는 길에 배철수의 음악캠프에서 아기 탄생에 관한 그림 이야기가 나온거 아세요...^^*

    • 모피우스님이 체육교육 전공자셨군요. ^(^
      그림에 깃든 영혼과 감성의 힘은 무한대라 할 수 있겠지요... 차분한 마음으로 블로깅해주신다니.. 감사할 따름입니다. 편안하게 차분하게 감상할 수 있는 공간이라면 더없는 바람이니까요!!

      모피우스님도 기쁜 성탄 보내셨지요?
      즐거운 주말 보내시길 바랍니다.
      배철수의 음악캠프를 즐겨 들으시는 군요. 어떤 내용으로 방송이 되었는지 무척 궁금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