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하뮤지엄.넷 chohamuseum.net




 


   1년 가운데 요즘처럼 시간이 빨리 가는 시기도 없는 것 같습니다. 또한 요즘처럼 뒤를 자꾸 돌아 보게 되는 시기도 없는 것 같습니다. 길다면 길고 짧다면 짧은 지난 11개월 동안이 왜 이렇게 짧게 느껴지고 아쉽기만 한 걸가요.

   새해들어선 이제야 자신을 돌아보는 시 한 편을 읊으며 묵상의 시간을 가져보려고 합니다. 실험정신이 돋보여 재미있으면서도 내면의 깊이를 들여다보고자 노력했던 이상의 거울을 통해 제 모습을 성찰해봅니다.

   아래 존 화이트 알렉산더그림은 "The Art Renewal Center"에서 옮긴 것이며, 시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한 시인 이상에 대한 간략한 소개와 약력은 한국브리태니커사전위키백과를 참고하여 정리한 것입니다. 감상에 참조하고 이해에 도움이 되길 바랍니다.


   이상()의 본명은 김해경(卿, 서울, 1910, 9, 23-1937, 4, 17)이며, 1910년 아버지 연창(演昌)과 어머니 박세창(朴世昌)의 2남 1녀 가운데 장남으로 서울에서 태어났습니다. 3세 때인 1912년부터 큰아버지의 양자가 되어 큰집에서 장손으로 살았는데, 권위적인 큰아버지와 무능력한 친부모 사이에서 심리적 갈등이 겪었습니다. 이런 체험이 그의 문학에 나타나는 불안의식의 뿌리로 자리 잡게 됩니다.

     큰 아버지의 양자로 살다 만 26세로 짧은 생을 마감한 이상 

   1927년 보성고등보통학교를 거쳐, 1929년에 경성고등공업학교 건축과를 졸업했습니다. 졸업하던 해 조선총독부 내무국 건축과 기수(技手)로 취직하였습니다. 그 뒤 조선총독부의 기관지인 "조선과 건축" 표지 도안 현상공모에 1등과 3등으로 당선되는 등 그림과 도안에도 재능을 보였습니다.


   24살이 되던
1933년 폐병이 심해져 각혈로 퇴직한 후, 황해도 백천온천에서 요양하며 본격적으로 문학을 시작했고, 그의 소설에 자주 등장하는 금홍을 만났습니다. 그 뒤 다방 '제비', 카페 '쓰루', 다방 '식스나인' 등을 경영했으나 모두 실패했습니다. 1934년 김기림, 이태준, 박태원 등과 '구인회'(九人會)에 가입했으며, 1936년 구인회의 동인지 "시와 소설"을 편집했습니다.

   1931년 처녀작으로 시 "이상한
가역반응
()", "파편의 경치"를 '조선과 건축'지에 발표하고, 1932년에 시 "건축무한 육면각체()"를 '이상()'이라는 이름으로 처음 발표했습니다. 이상이라는 이름을 쓰게 된 것은 공사장 인부들이 그의 이름을 잘 모르고 '리상(씨)'이라고 부르면서 그대로 '이상'이라고 했다고도 하며, 학교 때 4살 많은 구본웅(具本雄)이라는 불구였던 친구와 함께 지은 필명이라는 설도 있습니다.

   1934년 시 "오감도()"를 조선중앙일보에 연재하기 시작했으나 난해하다는 독자들의 항의로 중단됐다고 합니다. 1936년 '조광()'지에 "날개"를 발표하여 큰 화제를 일으켰고 같은 해에 "동해()", "
봉별기()" 등을 발표하였습니다. 폐결핵과 싸우다가 불온사상 혐의로 일본경찰에 체포되었으며, 병보석으로 풀렸으나, 1937년 만 26세의 나이로 도쿄대학교 부속병원에서 마침내 생을 마감하였습니다.

   주요 작품으로는 소설 "날개" 외에 "지주회시(鼅鼄)", "환시기()", "실화()" 등 20편 정도가 전해지고 있습니다. 전해지는 시에는 "이런 시()", 오늘 아래에서 소개할 "거울", "지비()", "정식()", "명경()" 등 30여 편이 있으며, 수필에는 "산촌여정()",  "조춘점묘()", "권태()" 등이 있습니다. 1957년 80여 편의 전 작품을 수록한 '이상전집()' 3권이 간행되어 전해지고 있습니다.



  
알렉산더(John White Alexander, 미국, 상징주의, 1856-1915), 머리를 매만지는 젊은 여인(Young Woman Arranging Her Hair), Oil on canvas, Public collection 


   그럼 이제부터 이상의 '거울'이라는 시 한 편을 감상하겠습니다. 이 이상의 거울을 통하여 지난 2009년의 11개월 동안의 나 자신을 돌아 보고, 성찰하는 시간을 가져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잠시 쉬어 가는 시간이 될 것입니다.  


             <  거   울  > -- 이상

          거울속에는소리가없고
          저렇게까지조용한세상은참없을것이오


        거울속에도내게귀가있소
        내말을못알아듣는딱한귀가두개나있소

        거울속의나는왼손잡이요
        내악수를받을줄모르는---악수를모르는왼손잡이요

        거울때문에나는거울속의나를만져보지못하는구료마는
        거울이아니었던들내가어찌거울속의나를만나보기만이라도했겠소

        나는지금거울을안가졌소마는거울속에는늘거울속의내가있소
        잘은모르지만외로된사업에골몰할께요

        거울속의나는참나와는반대요마는
        또꽤닮았소
        나는거울속의나를근심하고진찰할수없으니퍽섭섭하오



   읽는 것도 쉽지 않을 것입니다. 그러다 보니 더 생각하며 읽게 됩니다. 우리 모두 몇 십 년씩 띄어 쓰기와 띄어 읽기에 자연스럽게 익숙해져 온 탓입니다. 그래서, 저도 띄어 쓰기를 전혀 무시한 위 이상의 시를 타자로 옮겨 쓰는 데에도 몇번씩 다시 붙여 쓰느라 불편을 많이 겪었고 애를 많이 먹었습니다.

   물론 당시에는 이상이 타자로 치는 글씨와 띄어 쓰기까지도 염두하고 창작한 것인지는 모르겠습니다. 그러나, 이런 시도만으로도 실험성 짙은 이상의 창작력과 상상력을 엿볼 수 있습니다. 더불어 독자들도 한 글자 한 글자 꾹꾹 눌러 읽고 마음과 생각으로 음미하게 만드는 효과를 발휘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위 시에서 들여다 볼 수 있는, 조용하고 말을 못 알아 듣는, 그리고 악수를 받을 줄 모르는 왼손잡이의 모습을 돌아 보고 성찰하는 이상의 마음과 기발한 성찰이 돋보입니다. 또한 이상의 재치와 생각에서 현재 제 모습과 생각도 보이는 듯 합니다. 그런 자신의 모습을 보고 진찰하거나 치료하고 싶어도 그럴 수 없는 참 안타까운 시인의 마음이 꼭 제 마음같이 느껴집니다.

   이상의 시 한 편을 통하여 거울을 바라보듯 거울에 비친 자신을 돌아보고 성찰하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이제 남은 2달 정도의 기간도 역시 제 모습을 돌아 보고 반성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이상의 거울을 마음에 간직하고 생각하면서 2009년을 마무리해야겠습니다.


Posted by 초하(初夏)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너무 젊은 나이에 요절한 시인이라 잊혀지지 않은 시인중 한분입니다. 오감도 중 '13인의 아해가 도로로 질주하오' 로 시작하는 시는 정말 미스테리입니다.^^

  2. 거울 시 아래 보충글을 읽고 띄워쓰기가 안된줄 눈치를 챘습니다.
    그의 짧은생이 너무 안타깝게 다가옵니다..

  3. 이상은 참 다재다능한 시인이죠. 예전에 이상을 모티브로 한 영화도 있었는데,, 재목이 기억 안나지만 참 재밋게 봤던게 기억납니다.
    날이 추운데 따뜻한 하루 되세요~

  4. 요즘 가열찬 포스팅을 하시는 초하님
    몸 건강하게 생활하시기를 빕니다.
    이상의 생을 생각하니 그저 '천재'라는 말만 빙빙 도네요.

  5. '거울' 이라는 시는 고등학교 때 배웠던 기억이 나네요..
    띄어쓰기가 없어서 참 특이하다고 생각했던 시 입니다..
    참 훌륭한 시인인데 안타깝습니다..

  6. 몇달 전 독서모임 때 이상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던 기억이납니다...
    자료도 살짝 준비해 와서 그의 삶과 작품을 감상했었는데 ^^

  7. 이상..
    참으로 저에겐 이상같은 사람입니다.
    시대를 앞서갔던 대표적인 사람이라 그의 이른 요절이 더 가슴아프네요.

  8. 건축무한 육면각체를 소재로 했던 영화를 TV로 접하면서 '이상한 시인이네' 라고 생각했는데, 수능 준비하면서 '거울'을 보니까 그야말로 '시=해석불가=현대미술?' 이라는 인식이 굳어져버렸습니다...

    • 메이아이님도 바쁘실 텐데...
      이상을 소재로 한 영화도 있다던데, 저도 정말 보고 싶네요.

      착실히 잘 준비하셔서 최종 합격 소식까지 전해 주시길 바랍니다.

  9. 거울속의나는왼손잡이요
    내악수를받을줄모르는---악수를모르는왼손잡이요

    평소 쉽게 지나칠수 있는 상황을 꼭 꼬집어 내는 문구가가슴에 와 닿습니다...

    거울속의 있는 나가 거울밖에 있는 나를 보면서 무슨 생각을 하고 있을까요..?
    아마 좋은 이야기는 없을듯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