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하뮤지엄.넷 chohamuseum.net





   아래 그림의 제목은 화면에서 살펴보고 계신 것처럼 "진주귀걸이를 한 소녀" 입니다. 종종 궁금해하시는 분들이 계셔서 간략하게 소개합니다. 이 곳 제 누리방에 들어오시면, 저를 대신하여 제일 먼저 반기고 마중하는 소녀의 그림입니다. 머리에는 모자처럼 천으로 터번을 만들어 두르고 있는 아주 매력적인 미소의 소녀지요... (아래 그림을 클릭하시면 원본 그림으로 실감나게 감상하실 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하네스 얀 베르메르(Johannes Jan Vermeer, 네덜란드, 1632 ~ 1675)
                            진주 귀걸이를 한 소녀(Girl with a Pearl Earring), 1665



  이 곳 제 [Choha Museum]에 드나드시는 누리꾼들 가운데에는 네덜란드의 화가, "요하네스 얀 베르메르(Johannes Jan Vermeer, 네덜란드, 1632~1675)"를 좋아하시는 분들이 많을 것입니다. 그의 그림은 이 앞에서 종교그림, "예수와 마리아의 대화를 질투했던 마르다(지미라즈키와 베르메르)"와 좋아하는 그림으로 "폭풍이 밀려오고 있는 다양한 하늘 풍경(베르메르, 렘브란트, 모네)", "빛고운 실내 풍경" 등 여러 번 소개하였습니다. 비교하여 감상하시면 전체적인 흐름을 볼 수 있으므로, 이 기회에 함께 둘러보실 것을 권합니다. 



    영혼과 평화, 빛의 화가, 베르메르    

   먼저 위 그림을 그린 화가, 베르메르의 약력에 대해서는 이미 앞에서도 소개하였으므로, 오늘은 아주 간략하게만 짚어보겠습니다. 베르메르는 1632년 10월 31일
네덜란드의 "델프트"란 지방의 한 작은 마을에서 태어났습니다. 그의 많지 않은 풍경 그림 가운데에도 '델프트'란 그의 고향 이름이 등장합니다.

  생애에 대해서는 자세한 것이 거의 알려져 있지 않으며, 그에 대한 평가도 오랫동안 감추어져 있다가 19세기 중반에서야 겨우 그 진가를 재인정받았을 정도입니다.
화가의 아들로 태어나서, 1655년 아버지가 세상을 떠난 후에 직업을 계승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베르메르의 자화상, 1656

  현존하는 그의 작품은 120 여점 정도입니다. 거의 한 두 사람의 주인공이 등장하며, 가정의 실내정경을 주제로 그린 풍속화가 대부분입니다. 그 밖에 초기의 작품으로 종교를 제재로 한 것과, 많진 않지만 10 여점의 풍경화도 전해집니다. 그 풍경화 가운데서도 고향을 그린 "델프트풍경(헤이그국립미술관 소장)"은 손에 꼽는 명작이어서 풍경화가라는 영예의 자리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잘  알려진 작품으로는, 앞에서도 소개하였던 "편지를 읽는 여성(드레스덴미술관)", "우유 따르는 하녀(암스테르담국립미술관)" 등이 있습니다. 이 외에도 "터번을 쓴 소녀(헤이그국립미술관)", "레이스를 뜨는 소녀(루브르미술관)", "연애편지(암스테르담국립박물관)"  등이 전해지고 있습니다.


   북유럽의 모나리자,  "진주 귀걸이를 한 소녀" 

   누구나 개인적으로 특별히 더 좋아하거나 마음이 가는 그림, 또는 사진 작품이 있을 것입니다. 저도 마찬가지인데, 바로 베르메르의 " 진주귀걸이를 한 소녀 " 란 제목의 이 그림이 그 가운데  하나입니다. 손가락에 꼽을 정도로 애착이 많이 가는 그림이지요..

   이 그림은 레오나르도 다빈치(Leonardo da Vinci, 이탈리아, 1452.4.15-1519.5.2)의 "모나리자" 의 미소 못지 않게, 생생하게 살아 있는 느낌이어서 개인적으로 참 많이 좋아하는 그림입니다. 실제로 비평가들은 이 그림을 북 유럽의 모나리자라고 극찬을 하기도 합니다.

   엄격하게 말하면 그는 풍경화가도, 초상화가도 아닙니다. 그러나 위 작품은 베르메르를 대표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만큼 잘 알려져 있고 그 작품성도 인정을 받고 있기 때문에, 그에게 종종 초상화가라는 명예까지 안기기도 합니다.

   살짝 머금은 듯한 미소 뿐 아니라, 무언가를 응시하는 표정이 매우 정확하고 극사실적으로 생생합니다. 마치 살아서 지금 제 앞 가까이에 마주앉아 저를 응시하는 듯, 착각이 들 정도로 소름이 돋습니다.

     베르메르 작품의 상징, 진주귀걸이를 한 "초상화"

   베르메르 특유의 부드러운 빛과 명암을 통해 완벽한 우아함과 세련된 미적 감각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안료를 투과한 빛이 만들어낸 선명한 색채는 투명하여 평화로운 느낌을 줄 뿐만 아니라, 소녀의 표정에 내적인 온기를 불어넣은 듯 보입니다.

   베르메르 특유의 부드러운 빛과 명암을 통해 완벽한 우아함과 세련된 미적 감각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안료를 투과한 빛이 만들어낸 선명한 색채는 투명하여 평화로운 느낌을 줄 뿐만 아니라, 소녀의 표정에 내적인 온기를 불어넣은 듯 보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안료를 투과한 빛이 소녀의 귀에서 반짝이는 진주 귀걸이나 목 옷깃, 눈동자, 머리에 늘어트린 노란 옷감 같은 세부 물체와 함께 그림 전체에 생명력을 전달하고 있습니다. 이를 통해 소녀의 눈과 심장, 영혼이 지닌 비밀을 침착하고도 집요하게 파헤치고 있습니다.  

   이 화가가 선호했던 노란색과 푸른색은 빛나는 조화를 이루며, 고고하고 아름다운 성품을 절제된 감성으로 드러내줍니다. 절제된 미소와 맑고 투명한 표정이 압권인 초상화라 할 수 있습니다. 그래서 일반대중으로 하여금 애정의 기억을 갖게 만드는 최고의 작품입니다.


   여러분들은 어떻게 느끼시나요...?
그래서 미소가  맑고 투명한 이 소녀의 초상화를 제 누리방의 프로필 사진으로 애용해오고 있답니다.

      책과 영화로도 제작된 명화 속의 소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2003년, 이 '진주 귀걸이를 한 소녀'의 그림'에 대한 이야기(소설)가 이미 피터 웨버 감독, 스칼렛 요한슨과 콜린 퍼스 주연의 영화로 만들어져 좋은 평가를 받았습니다. 그 이후 우리 공영방송에서도 여러번 방영이 되었으므로, 이미 감상한 분들도 많을 것이라 생각합니다.  
 
    또한  이 그림을  보고 감동받았던 "고바야시 요리코(小林賴子)"란 작가가 '화가 베르메르'에 대한 이야기를 "베르메르, 매혹의 비밀을 풀다"란 소설책으로 출판하였으며, 현재 시중의 책방에서 인기리에 판매되고 있습니다. 바로 이 '진주 귀걸이를 한 소녀'의 그림이 책 앞의 겉표지에 디자인, 전시되고 있으므로 서점의 미술코너에서 많이들 보았을 것입니다.

  그래서 종종 이 그림을 보았다며 반겨주시는 누리꾼들의 댓글을 자주 접하곤 합니다.  이 그림을 읽으면서 직접 감상하신 소감이 어떤가요...?   궁금합니다....
 ^(^*

     "얀 베르메르(노르베르트 슈나이더 지음, 정재곤 옮김, 마로니에북스)", "도둑맞은 베르메르, 누가 명화를 훔치는가(구치키 유리코 지음, 장민주 옮김, 눌와)"와 같이, 베르메르의 그림을 엮어 출판한 책들도 판매되고 있으므로, 방학을 맞아 혹 책방에 나가시거든 찾아 읽어보셔도 좋을 듯합니다.



** 참고 목록 : Art Renewal Center(http://www.artrenewal.org/asp/database/art.asp?aid=607), Gallery for Vilhelm Hammershoi(http://myhome.naver.com/ph4you/menu4.html),
"천년의 그림여행(Stefano Zuffi, 스테파노 추피 지음, 예경)"


                  추천   추천

Posted by 초하(初夏)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들르면서 살짝 궁금했는데 가려운 곳을 긁어주시는군요.
    --; 그림엔 문외한이지만 미소만큼은 정말 인상적이네요.

  2. 초하님, 티스토리도 시작하셨군요. 예전의 오마이뉴스 블로그는 가끔 느려져서 보기에 불편할 때도 있었는데 이제 편하게 볼 수 있겠네요. ^^

    • sandman 님도 다녀가시고...
      그러잖아도 그런 이유도 마지막 결심에 큰 몫을 했지요.^^
      이렇게 뵐 수 있으니 좋긴 한데, 그 이사가 문제입니다. 후유...

  3. 저 소녀의 맑은 눈망울과 순박한 표정이
    초하님을 연상케 하는군요.
    나눔의 문화를 꿈꾼다는 그 글귀가 가슴에 와 닿습니다.

    • 하하, 작전 성공입니다. ㅋㅋ
      사실 정반대일지도 모릅니다. 헛똑똑이란 소릴 이따금씩 듣긴 합니다...
      은파리님과도 나눔의 문화로 이렇게 맺어지지 않았습니까? 동감해주신 걸로 알고 감사합니다.

  4. 안녕하세요! 그림에 대해서 잘 보고 갑니다.
    그림에 대해 문외한이고 또 어떻게 보는 것일까라고 생각했었는데
    초하님의 글 보고 음..음..오.. 하게 되네요.
    앞으로 종종 초하님의 지식을 냉큼 챙기겠습니다.ㅋㅋ

    • 오리대장님, 환영, 환영, 그런 마음을 대환영합니다. 얼마든지 시간나시는 대로 찾아와 둘러보고 노는 마음으로 편하게 감상하고 쉬어가시길 바랍니다.
      참 감사한 댓글인 것을 아실까요?? ^(^

  5. 그림을 잘 아시는 분들을 보면 부럽다는 생각을 합니다. 5개의 글이 올라왔을 때 우연찮게 방문하게 되었군요. 앞으로 종종 들를께요. ^^

    • Arborday 님, 그렇군요, 아직 5개의 글... ^6^
      그림을 잘 안다기 보다는 좋아한다는 말이 맞을 겁니다. ㅎㅎ 관심갖고 댓글로 인사주셔서 감사하구요, 종종 들러 힘도 보태주시길 바라며 기다리겠습니다.
      이 곳에서는 처음 뵙는 분이라 더 반가웠습니다.

  6. 천년의 그림여행이라는 책은 저도 갖고 있는 책이에요.
    모두 읽어보지는 않았는데...그림은 모두 봤었습니다.
    사실 그림에 대해 잘 모르니 봐도 무슨 의미인지 파악하기가 어려운 면도 있는 것 같습니다..ㅎㅎ

    포스팅을 읽어보니 영화도 찾아서 봐야지라는.. 생각을 갖게 되었습니다.

    • monopiece 님 아, 그러시군요. 특별할인 때 혹해서 샀지만, 간직하기도 좋은 선택이었지요.
      명화와는 많이 다른 느낌이지만, 영화는 봐둘만할 겁니다. 시간나시거든 보시고 감상평도 나눠주시길~~

  7. 아아. 이건 진주귀걸이를 한 소녀..였군요. 비슷한 그림이 있어서 항상 헷갈립니다.

    http://hyunmu.egloos.com/322861

    '베아트리체 첸치의 초상화'랑 매번 헷갈리게 되는군요.^^

  8. bluebimil 2008.02.06 22:19

    제 페이퍼에 남겨주신 댓글 보고 찾아왔습니다..^^
    진주귀걸이의 소녀 핸드페인팅한 작품인데..
    님 댓글을 오늘에야 봤네요..^^
    감사드리구요..블로그 분위기가 좋네요..
    멋지세요..하하..아참. 새해 복 많이 받으시구요~~^^
    항상 즐거운 하루 되세요..

  9. 언제 봐도 저 그림은
    사람 마음을 싸아~ 하게 하는 뭔가가 있는 것같아요.
    행복한 설날 보내세요. ^^

  10. 그림을 보면서 묘한 느낌이 드는군요... 나는 소녀의 진주귀걸이를 보고 소녀는 그런 나를 보고.... 나는 보는 주체라기보다는 보여지는 객체가 되는 듯한 .... 그래서인지 이 그림은 묘한 매력이 있네요.... ^^
    종종 들러서 좋은 인사이트를 얻을 수 있을듯 하여 기분이 좋은 아침입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