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하뮤지엄.넷 chohamuseum.net





    한 해, 두 해 나이를 먹고 하루하루 인생의 깊이가 더해질수록, 더 알쏭달쏭한 것이 바로
'인생'의 문제가 아닌가 싶습니다. 공자(孔子)처럼 이립(而立, 30세)이 되면, 자신을 독립의 인생으로 바로 세워놓을 수 있을가요. 또는 불혹(不惑, 40세)의 나이가 되면, 세상의 모든 일에 미혹(迷惑)되지 않고 흔들리지 않으며 자신의 당당한 인생을 살 수 있을가요.

     모르는 인생, 조금은 가볍게 살아도 될 인생

   생각해 보면, 항상 무겁고 어렵게만 느껴지던 '인생'의 의미에 대해 되짚어 보게 만드는 이야기가 있어 오늘 소개하고 함께 나누려고 합니다. 이 글은 시인이자, 화가요, 현재 목사로 활동 중인 배명식이 쓴 "마음에 감동을 주는 이야기(미래문화사, 2002)"에서 발췌한 내용입니다. 그는 광주에서 출생하여 총신대학신학대학원, 미국 트리니티 신학대학원을 졸업하였고, 현재 예술, 문화 활동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 밀레(Jean Francois Millet, 프랑스, 1814-1875), 민들레(Dandelions), 1867-8, 개인소장(Private Collection)


   어느 화창한 봄 날, 할아버지께서 일곱 살 난 손자를 불렀습니다.

     "큰할아버지 댁에 다녀오너라."

   라고 말씀하시며, 심부름을 보냈습니다.

   일곱 살 아이는 심부름을 가는 길에, 풍선 장수가 예쁜 풍선을 팔고 있는 것을 한참 넋을 잃고 바라보았습니다. 다시 길을 가다가 동네 친구를 만나 같이 구슬치기를 하며 재미있게 놀기도 했습니다.

   그리고 얼마쯤 지난 후 아이는 다시 길을 갔습니다. 어이없게도 돌부리에 걸려 넘어졌으며, 무릎이 깨졌습니다. 아이는 피를 쓱-- 닦고 조금 쉬었다가 일어났습니다.

   그렇게 시간이 지나 해질녘이 다 되어서야, 큰할아버지 댁에 도착했습니다. 큰할아버지는 아이를 보고 반가운 듯 말씀하셨습니다.

     “아니, 네가 이렇게 먼 길을 어떻게 혼자서 왔니?”

     “할아버지 심부름을 왔어요.”

     “그래, 무슨 심부름이니?”

     “......”

     어떻게 된 일인지, 아이는 아무리 생각해 보아도 자기가 무슨 심부름으로 큰할아버지 댁에까지 왔는지 전혀 생각이 나지를 않았습니다. 먼 길을 오는 사이, 딴 곳에 정신이 팔려 그만 잊어버린 것이었습니다.

     그러자 아이는 이내 울상이 되었습니다. 그 모습을 본 큰할아버지는 고개를 끄덕이더니, 아이의 어깨를 다독거려 주며 말씀하셨습니다.

     “얘야, 나도 너보다 더 먼길을 걸어 왔는데도 왜 여기까지 왔는지, 아직도 정확하게 모르고 있단다. 먼 길을 분명 왔는데, 왜 왔는지 모르는 것이 인생이란다. 하하하.”


   먼 길을 걷고 달려 여기까지 왔는데, 정확하게 모르는 것이 인생이라고 하십니다. 정확한 인생이란 없다는 말씀입니다. 그러니 우리들의 인생을 조금은 가볍게 살아도 되지 않겠습니까? 오늘 단 하루만이라도 가볍게 살아도 되지 않겠습니까?

   요즘의 봄 날처럼, 인생이 나른할 때도 있을 것입니다. 속절 없이 허무하고 나의 걸어온 인생이 무상하게 느껴질 때도 있습니다. 넘어졌던 창피한 기억도 있고, 갖은 시련에 몸과 마음이 다 아물지 않을 상처를 받기도 했고, 허송세월을 보내기도 했지만, 오늘 하루 쯤은 잠시 숨을 고르며 마음 가짐만이라도 조금은 가볍게 가져보는 것은 어떨가요?


Posted by 초하(初夏)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인생이란...그런 것일까요?
    역시 어려운 것이 사람 살아가는 일 같습니다. ^^

  2. 방금도 뭔가 멋있게 글을 써보고자 노력하다가 제글이 너무 실망스러워서 종이를 찢었습니다. 칼럼을 자주 보는데 예전엔 몰랐는데 그분들 내공이 넘사벽(넘을수 없는 벽)이더군요. 황새 쫓아가다가 가랑이 찢어지는게 이런건가 봅니다. 그나저나 봄인데 날씨가 왜이런가요?

    • ㅎㅎ '글쓰기'에 대해 너무 압박을 받고 있는 것은 아닌지 모르겠습니다. 제 짧은 소견으로 볼 때, 글쓰기 능력이란 것은 그렇게 금방 단시간 내에 향상될 수 있는 내공은 아닌 것 같습니다. 여러 책들도 많이 읽고, 후기도 많이 써보면서 블로그 관리를 2-3년 정도 꾸준히 하다보면, 어느 날 문득 조금 향상된 듯한 자신의 실력을 느낄 수 있지 않을가 싶습니다.

      추워졌다가 이번 주말을 고비로 추위도 한 풀 꺾일 거라지요... :)

    • 네 알겠습니다. 초하님은 블로그는 꾸준한 포스팅이 대단한 내공을 가지고 계신걸 보여주는것 같아요.

    • ㅎㅎ 달남자님의 과찬이십니다...
      감사합니다. (쑥스)

      꾸준한 블로깅을 통한 글쓰기 능력의 향상에 큰 점수를 주고 싶고, 저도 사실 그런 자신을 조금씩, 아주 조금씩 느끼거든요. ㅎㅎ 미세한 차이라 할지라도...

  3. 아... 초하님 덕분에 진짜 멋진 말을 알고 갑니다!!

  4. 그러게요. 30년 인생 뭐했나 싶네요.ㅎㅎ 60때 또다시 지난 30년은 뭐했나 그러지 않게 좀더 의미있는 삶을 살아봐야겠습니다.

    • Slimer님도... 그런 게 인생이 아닌가 싶습니다.
      살다보니 인생이 뭔지 잘 모르는 것...
      그래서 조금은 가벼운 마음으로 가벼운 인생을 살아 보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5. 이립했어야 할 나이인데 그렇지 못하여 마음이 무겁습니다.
    가볍게 사는 하루가 이틀이 되고 한 달이 되기 때문이기도 하고요 ㅎㅎ
    초하님의 말씀대로 어쩌다 하루-는 괜찮겠다는 생각도 들지만, 역시... 책임감은 무거워지네요 ^^

    • rinda님도 무거운 인생을 살고 계신가요?
      어찌보면 이런 고민은 죽는 날까지도 계속되지 않을가요... 그래서 할아버지께서 '가벼운 인생'을 주문한 것이 아닐가요... :)

      어깨 아프니, 너무 무거운 짐은 지지 마시길 바랍니다~~

  6. 비밀댓글입니다

    • 저도 그런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잉...
      철도 좀 들어야 하는데...

    • 비밀댓글입니다

    • ㅎㅎㅎ 실체를 보여드려야 하는데... ㅋㅋ
      늦은 결혼 문제로 사실 불효 막급인 실정이랍니다.

      사실 제가 어릴 적에는 '덜렁이'라는 소리도 많이 들었고요, 새침때기 같이 보이는데 오지랖도 넓다는 소리와 함께 의외로 헛똑똑이라는 말도 많이 듣습니다. 허허. 참!

  7. ^^

    정말 와닿는 내용이네요.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초하님, 멋진 날 보내세요~~~!

  8. 그것이 인생이라 좋은글 잘보고 갑니다.

  9. 아~ 멋진 말입니다. 조숙한 6학년들이 인생이 뭐냐고 할 때 말해주면 좋겠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