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하뮤지엄.넷 chohamuseum.net



   누구나 살아오면서 만났던 책들 가운데, 특별히 더 좋아하는 책이 있을 것입니다. 이 파트리크 쥐스킨트(Partrick Suskind, 독일, 1949 - )의 저술이 저에겐 그런 것이었습니다. 더 정확히 말하면 이 "비둘기"란 책을 쓴 저자의 몇몇 책들을 저도 무척 좋아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쥐스킨트를 처음 만난 것은, 대학을 졸업 후 처음 직장생활을 시작하면서였습니다. 출퇴근 길에 즐거움 삼아 종종 들르던 집근처의 헌책방에서 "좀머 씨 이야기"란 책을 우연히 그렇게 만났습니다.

   한 소년의 눈에 비친 이웃, 좀머 씨(아시겠지만, 여기서 씨는 호칭이 아닌 이름임)의 기이한 삶을 담담하고도 섬세하게 그린 한 편의 동화 같은 이야기입니다. 들고다니기에도 꼭 좋을 만큼, 그리 두껍지 않은 크기여서 더 좋았습니다. 더불어 중간 중간 그림까지 삽입되어 있어, 더 부담없이 선택할 수 있었고, 그 내용에도 쉽게 빠져들 수 있는 책이었습니다.

   "책은 빌려주지 말라"는 조언을 절감했던 책이기도 합니다. 내가 좋아하는 것을 좋아하는 사람과 나눌 수 있다는 기쁨에 들떠서 그 책을 건네주던 그 때의 느낌이 지금도 생생하게 떠오르곤 합니다.

   (("이 좀머 씨 이야기"를 빌려갔던 지인에게 부탁합니다. 제발 제발, 돌려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렇게 만났습니다. 이 "좀머 씨 이야기" 외에도 쥐스킨트가 쓴 다른 책들을 새책방이나 헌책방에서 또 만날 때면, 같이 갔던 친구에게 권하기도 했고, 이미 읽은 그 책을 집에 갖고 있음에도 또 사곤 하였습니다. 읽기에도 부담없고 선물하기에도 부담없는 책이었기 때문입니다.
   

   이렇게 좋아하게 된 파트리크 쥐스킨트가 쓴 책 가운데 또 다른 하나가 오늘 소개하는 이 책 "비둘기"였습니다. 이렇게 소개를 하자니, 너무도 쉽고 재미있게, 그리고 긴장하면서 읽었던 기억이 새삼 새롭게 느껴집니다. 요즘은 도심에서 더 쉽게 비둘기를 만나게 되면, 떠올게 되는 책이기도 합니다.
   

   여기서 쥐스킨트의
약력을 간략하게 소개합니다. 그는 1949년 독일 암바흐에서 태어나 뮌헨대학과 엑 상 프로방스에서 역사학을 공부하였습니다. 일찍 시나리오와 단편을 썼으나 특별히 주목을 받지는 못하였습니다.

   그러다가 34세 되던 해인 1983년에, 한 작은 극단에서 제의를 받아 썼던 "콘트라베이스"란 책이 성공을 거두게 되면서 남다른 평가를 받습니다.
콘트라베이스 연주자인 한 예술가의 고뇌를 그렸으며, 남성 모노드라마인 이 작품은 "희곡이자 문학작품으로서 우리 시대 최고의 작품"이라는 극찬을 받기도 하였습니다.

   이 후 장편소설 "향수(1985)"를 발표하였습니다. 매우 향수란 감성적 소재를 살인과 결부시킨 매우 독특한 내용의 철학적인 소설입니다. 이는 그 후 영화로도 만들어진 작품이 우리나라에서 종종 TV로도 방영되곤 하는 작품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냄새에 관한 천재적인 능력을 타고난 광기어린 주인공 '그르누이'가 향기(냄새)를 쫒아다니며 세상을 지배하게 되는 과정을 그립니다. 다소 기상천외하고 섬뜩하기도 한 줄거리이지만, 발표되자마자 전세계 독자들을 사로잡았던 소설입니다.

   특히 이 소설은 "향수, 어느 살인자의 이야기"란 제목으로 톰 뒤크베어(Tom Tykwer) 감독, 벤 위쇼(Ben Whishaw) 주연의 영화로 재탄생했습니다. 다소 잔인할 수 있는 소재를 담백한 영상으로 부담없이 이끌어가는 매력이 있으며, 여기에 시종일관 긴장감으로 재미를 더한 영화입니다. 기회되면 꼭 찾아 감상해보실 것을 강력 추천합니다.
   

   그 후, 세 번째 소설인 위 "비둘기"를 통하여 조나단 노엘이라는 한 경비원의 내면 세계를 심도 깊게 묘사하고 있습니다. 유럽의 매스컴에서도 예술적 완성도가 높은 작품이라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그러나 이러한 대대적인 성공에도 불구하고, 파트리크 쥐스킨트는 모든 문학상 수상을 거부하고 있으며, 심지어 사진 찍히는 일조차 기피하고 있다고 전해집니다. 그의 운명인지, 작품을 위한 창작 과정인지, 지금도 은둔생활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그런 그가 지난 1991년에 발표하여 전세계 독자들의 주목을 받은 작품이 처음 제가 접한 "좀머 씨 이야기"입니다. 평생을 사랑과 죽음 앞에서 도망치는 별난 인물을 그린 그리 길지 않은, 단편소설 같은 중편소설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비둘기(1996년판, 열린책들)'란 책은 그 표지도 비둘기 빛 회색이며, 총 92쪽의 짧은 소설입니다. 하루에 걸쳐 일어나는 사건을 다루고 있습니다.  

   평생을 고립되어 살아온 사람에게 벌어지는 작은 사건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다시 말해서 비둘기의 출현으로 인해 죽음까지 생각하게 되는 과정과 인간 내면의 깊은 심리를 아주 세세하고 정밀하게 묘사하고 있습니다.
   

    이 책을 읽다보면, 동양적인 심리묘사에 탁월했던
헤르만 헤세(Hermann Hesse, 독일, 1877~1962)가 연상되기도 합니다. 쥐스킨트의 심리묘사에 놀라게 될 것입니다.

   어떤 특수한 상황에 처한 인간의 심리를 묘사하는 방법을 배울 수 있어 추천할 만한 책입니다. 비록 중편의 길지 않은 글이지만, 글쓴이인 쥐스킨트의 깊은 관찰력과 통찰력이 놀랄만큼 돋보이는 소설입니다.

   어쩌면 이 책의 주인공인 좀머 씨의 모습은 은둔자로 살아가는 작가의 모습을 떠올리게도 합니다. 또한 홀로 있을 때의 제 모습을 보는 듯하기도 합니다. 더불어 이는 외로운 현대인의 초상을 잘 그려낸 그림 한 점을 보는 듯 하기도 합니다.   


1949년   독일 암바흐 출생, 뮌헨 대학과 엑 상 프로방에서 역사학 공부
1983년   콘트라베이스
Der Kontrabass
1985년   향수 Das Parfum - Die Geschichte eines Moerders
1987년   비둘기 Die Taube
1991년   좀머씨 이야기 Die Geschichte von Herrn Sommer
1995년   깊이에의 강요 Drei Geschichten und eine Betrachtung
1996년   로시니 혹은 누가 누구와 잤는가 하는 잔인한 문제
            Rossini oder die moerderische Frage, wer mit wem schlief
1996년   『로시니 혹은 누가 누구와 잤는가 하는 잔인한 문제』로 독일 시나리오상 수상



   ▲  아베이(Abbey, Edwin Austin, American, 1852-1911), 화향(Potpourri), Oil on canvas, 1899, Private collection   
       

   이런 점들이 쥐스킨트의 다른 소설들도 즐겨찾게 만드는 이유입니다. 그의 소설과 책들을 읽다보면, 대부분이 이런 경향이 짙게 베어있음을 느낄 수 있을 것입니다. 앙투안 드 생떽쥐베리(Saint-Exupery, Antoine-Marie-Roger de, 1900.6.29~1944.7.31)의 "어린 왕자"처럼,
길지 않은 소설이지만, 많은 생각을 하게 만들며, 그 여운이 오래오래 기억에 남는 어른 동화같은 책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 외에도 그가 발표한 소설 가운데, '깊이에의 강요' 라는 단편집이 한 권 더 있습니다. "깊이에의 강요", "승부", "장인, 미사르의 유언" 등으로 엮어진 수필집입니다. 냉혹한 이 세상에서 살아가는 방법을 알려주는 따듯한 삶의 노래같은 책입니다.  
   

   그의 책들이 제 책장 어디에 꽂혀있는지 다시 둘러보고 살펴보고 있습니다. 먼지 쌓인 시집처럼 한결같이 얇은 그의 책들을 꺼내 보고 펼쳐봅니다. 오래된 책갈피에서난 느낄 수 있는 풋풋한 책 내음이 잔잔하게 전해져 옵니다. 소장하고 있다는 사실이 기분좋아지는 책들...입니다.



           

  ** 덧붙임(08' 1, 22, 08 :19) ; 위 쥐스킨트의 작품들 외에도 제가 읽지 못하였지만, 국내에 번역, 출판된 책들이 더 있음을 발견하였습니다. 이 것들 말고도 더 있을지 모르겠지만, 덧붙여 그 세 가지를 책표지와 함께 간략하게만 소개합니다. 읽어보신 분들이 계시면 소감을 글 엮어 나눠주시면 더 좋을 것 같습니다.

  사랑과 죽음에 대한 사색을 풀어 쓴 수필집으로 1) "사랑을 생각하다(2005)"가 있고, 사랑과 죽음, 그리고 예술의 문제를 유머러스하면서도 깊이 있게 다룬 시나리오 원문, 2) "사랑의 추구와 발견(2005)", 그리고 1996년 독일 시나리오상 수상작으로, 소외되어 가는 현대인의 모습을 그린 3) "로시니 혹은 누가 누구와 잤는가하는 잔인한 문제(2002)"란 제목의 책입니다.  

  현재 시중에 판매 중이므로 관심갖고 살펴보아야겠다는 생각을 합니다. 다 얇은 두께에 읽어보고도 싶지만, 책장에 나란히 꽂아두고 싶을 만큼 욕심나는 책들입니다.





Posted by 초하(初夏)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저도 좀머씨이야기 참 재미나게 봤었어요^^ 비둘기"라는 책도 읽어봐야 겠네요^^ 자세한 해설 잘 봤답니당~^^

  2. 방문해 주셔서 감사해요...
    글 엮기가 안된다고 하셔서...
    제가 엮고 갑니다... ^^;;;

  3. 이중에 읽은것이 향수 한 작품밖에 없어 저의 부족한 독서량을 다시 한 번 실감했습니다.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4. 좀머씨이야기는 분명 읽은 거 같은데 기억에 남아있지 않네요.
    향수 읽으면서 대단하면서도 특이하다는 생각을 했었는데 다른 작품도
    한번 읽어봐야겠네요. ^^ ;)

    • 가눔님, 댓글로 생각을 나눠주셔서 감사하고 반갑습니다. 이번 주는 쥐스킨트의 책들과 함께 해보지요, 뭐. 저도 새로 보게된 책들을 찾고 있는 중이랍니다. ^^
      앞으로도 자주 뵐 수 있겠찌요??

  5. 저도 엮어 놓고 갑니다. ^^;
    독특한 작가관을 가지고 계신 쥐스킨트님.ㅋ
    다 한 번씩 읽어보세요.
    읽다보면 오호 하는 느낌이 전 오더라구요.

    • 오리대장님, 글 엮어 의견 나눠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그래요, 이번 주는 쥐스킨트와 함께 하려구요. ^^
      앞으로도 자주 뵈어요~

  6. 독서량이 부족한 제가 부끄러워 집니다.
    시간이 되면 꼭 찿아 읽어 보겠습니다.

    • 은파리님은 예명이 독특해서 자주 눈에 띄던 이름이었습니다. 방문에 댓글로 인사챙겨주셔서 반갑구, 감사합니다.
      이번 한 주는 쥐스킨트와 동행입니다. ㅎㅎ

  7. 첫번째 댓글이라 감격했습니다 ^^/
    어제 막 향수를 다 읽었는데 아무래도 한동안 쥐스킨트의 책들을 전부 사들일 것 같은 예감이 드네요 ㅎㅎ
    트랙백 등록했는데 제대로 한 건지 모르겠네요^^;

    • Clarence 님, 소소한 제 댓글하나에 감격까지 하셨다니, 제가 더 감사하구요,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앞으로도 자주 왕래하며 생각나눌 수 있길 기대하겠습니다. 저도 자주 찾아뵐께요.
      저도 그의 책들을 찾아 구매하고 있는 중입니다. ^^

      아, 근데 글 엮기에는 무슨 장애가 있었던지, 실패한 모양입니다. 가서 직접 봐야겠습니다~~

  8. 트랙백을 보낸 걸로 나오는데 뭔가 도중에 장애가 생겼나 봅니다ㅠㅠ;
    이것도 인연이겠죠? ㅎㅎ
    앞으로도 좋은 글 많이 부탁드려요^^
    다음달에 콘트라베이스를 한번 파봐야겠습니다^^!

  9. 옛생각이 납니다.
    처음 콘트라베이스를 쥐자마자 읽어버렸던 그때가 생각납니다.
    멋지군요, 이렇게 글과 그림으로 포스팅 하는 여유가~~~

    오타 있습니다.
    "34세 되던 해인 1883년에"

    • 메타맨님, ㅎㅎㅎ 제가 이렇게 숫자에 약해서 종종 틀리곤 합니다. 앞으로도 특별히 교정 부탁드립니다~~
      아직 이사 중이라 어수선하고 정리가 덜 되었지요. 글들은 재수정하고 편집하느라 더 더디네요... ^!*

  10. 저는 <향수> 읽고 반해(?)버렸답니다/ㅁ /*
    어쩜 그리 재밌던지- 밤새 읽고, 심지어 커버까지 싸 놓은 책이지요^^;;
    <좀머 씨 이야기>는 왜 그런지 자꾸 중간에 멈추게 되더라구요.
    얇은 책인데 좀처럼 끝까지 안 읽고 있는 책입니다;;
    이번에 다 읽어보고 <비둘기>나 <콘트라베이스>도 한 번 읽어보고 싶네요^^

    • 모모님, 많이 기다렸는데, 정말 반갑습니다.
      잘 지내셨나요? 바쁘신 것 같던데...
      네, 다른 두 책도 기회되면 꼭 읽어보실 것을 강력 추천합니다.

  11. 오래전에 좀머씨 이야기를 읽었던 기억이 나네요.
    소설은 제가 주로 읽는 책이 아니다보니 그다지 크게 기억에 남지는 않네요. ^^

    그래도 파트리크 쥐스킨트의 책을 한번 보고픈 마음이 드네요. 기회가 되면 다른 책들도 한번 살펴봐야겠습니다.

    • jelicleLim 님, 첫 방문에 댓글 주셔서 더 반갑고 감사합니다.
      네 꼭 찾아보시고, 가능하면 향수란 영화도 찾아보실 것을 강력 추천합니다~~

  12. <좀머씨 이야기>는 저도 대학 때 동기들과 함께 읽었던 책이예요. 그때는 느낌이 별로 없었는데, 뒤에 사회에 나와 다시 읽었을 때는 정말 좋더라구요~ ^^
    '쥐스킨트'의 책의 삽화를 보면 '장 자끄 상뻬'의 그림들이 떠올라요. 짧은 동화같은 이야기로 감동을 주는 점도 비슷하고요. '쥐스킨트'를 좋아하신다면, '상뻬'의 책들도 좋아하실 꺼 같에요. 특히 <얼굴 빨개지는 아이>와 <자전거를 못 타는 아이>를 추천해요 ^^

    • 참, 불량하게도 리브님의 이 댓글을 이제야 발견했습니다. 늦게 답글 드려 죄송합니다. ^^
      상뻬의 책들도 함 찾아봐야겠습니다. 두 권의 책들을 추천해주셔서 감사합니다. 꼭 기억했다가 읽겠습니다.

  13. 와우 ^^ 고등학교 때 콘트라베이스로 독서토론 했던 기억이 나네요
    이 작가분은 은둔형이라서 더 많은 독자들로 하여금 관심을 끄는 것도 같아요. 한번 읽을 때 다르고 또 읽으면 또 다르고, 그런것 같아요.언젠가 콘트라베이스 독백 연극을 보러가야겠다는 생각을 했었는데~ ^^ 읽어보지 않은 다른 책들도 읽어봐야겠네요 ^^

    • 암팡진님, 늦은 답글을 죄송하게 생각합니다. 불량스런 쥔방을 너그러이 이해해주시길 바랍니다.
      독서토론까지 하셨다면 정말 많은 생각과 함께 기억에 오래 남았을 것 같습니다. 그러고 보니, 저도 토론 모임을 다시 결성해 보고싶다는 생각이 문득 스쳤습니다. ^^
      주말을 향해 달려가는 이른 새벽입니다. 내내 좋은 시간 보내시고, 건강하시길 빕니다~~

  14. 초하님 좋은 글 잘읽고 갑니다.
    좀머씨 이야기가 새롭게 다가오네요 오랜전에 읽었던 책인데, 주말에 다시 읽어 봐야겠네요...^^;;
    그럼 좋은 하루되세요!

    • 국철님, 반갑구요, 댓글로 인사주셔서 감사합니다.

      지난 주말에 읽어보셨을까요?
      전 어제 영화로 만들어진 "향수"를 잠시 또 감상했답니다.

      자주 놀러오세요~~

  15. 글 잘 읽었습니다...
    트랙백이란 거 해 놓으셨길래 저도 처음 해봤습니다...
    신기..^^...
    원래 읽은 책을 정리하려고 시작한 블로그였는데....
    점점 블로깅도 배우게 되네요...
    여하튼 반갑습니다...^^

    • 데비안님, 댓글에 엮은글까지 귀한 마음 정성 전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진심으로 환영하구요, 무척 반갑습니다. 앞으로도 종종 소통할 수 있길 바랍니다.

      블로깅을 통한 독서후기 나눔의 문화에 적극 동참해주시면 좋을 것 같구요, 데비안님만의 멋진 색채가 뭍어나는 블로그로 잘 꾸며가시길 바랍니다. 저도 종종 놀러가겠습니다~~